뉴스 > 경제

中 탐사선 창어4호, 인류 최초로 '달 뒷면' 착륙 성공

등록 2019-01-03 14:42:24 | 수정 2019-01-03 14:46:52

자료사진, 지난달 8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시창 위성발사센터에서 달 탐사선 '창어4호'를 실은 창정 3호 로켓을 발사하는 모습. (AP=뉴시스)
중국 달탐사선 창어4호가 3일 인류 최초로 '달의 뒷면'에 착륙하는데 성공했다.

신화통신 등 관영 언론에 따르면 중국 우주개발을 담당하는 국가항천국은 창어4호가 베이징 시간으로 이날 오전 10시26분(한국시간 오전 11시26분)에 예정됐던 장소에 정확하게 착륙했다고 발표했다.

착륙후 창어 4호는 통신 중계 위성 ‘췌차오(鵲橋·오작교)’를 통해 달 영상을 전송했다.

지구에서 보이지 않는 달의 뒷면에 탐사선이 착륙하기는 인류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창어 4호의 착륙 지점은 달 뒷면 남극 근처의 에이트켄 분지의 폰 카르만 크레이터로 알려졌다.

창어 4호는 지난 8일 중국 쓰촨성 시창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長征) 3호’ 로켓에 실려 우주로 떠났다. 12일에는 창어 4호가 달 궤도에 진입했다. 이후 중국 베이징 지상통제소는 탐사 궤도를 두 차례 조정하고 창어 4호와 통신 중계 위성간 통신 연결 시험도 4차례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레이저 거리 측정과 3차원 촬영 장비 등을 점검했다.

한편 중국은 창어 4호가 착륙에 성공한 이후 2020년 창어 5호를 추가로 발사해 달 착륙 후 샘플을 수집하고 지구로 귀환시키는 데 도전한다. 이후 우주인의 달 착륙과 유인 달 기지 건설에도 도전할 계획이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