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미중 무역전쟁 '최악' 되면…글로벌 경제 711조원 피해

등록 2019-05-28 09:49:43 | 수정 2019-05-28 09:55:28

2021년 중반쯤 중국 GDP 0.8%, 미국 0.5% 추가하락
미중 무역전쟁 최대 피해국은 대만·한국·말레이시아

자료사진, 지난해 11월 17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르즈비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최고경영자(CEO) 포럼 기조연설에 앞서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AP=뉴시스)
미국과 중국이 상대국의 모든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질 경우, 글로벌 경제에 미치는 피해액이 약 6000억 달러( 약 711조 원)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경제학자 댄 핸슨과 톰 올릭이 미중 무역전쟁의 최악 상황을 가정해 분석한 결과 전면적 관세부과의 충격이 최고조에 이르는 2021년에 글로벌 국내총생산(GDP)이 이전에 비해 총 6000억 달러 사라지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10일 미국은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이에 대해 중국도 6월 1일부터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기존 5%에서 25%로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핸슨과 올릭의 분석에 따르면, 위와같은 관세 인상의 영향으로 미국의 GDP는 이전에 비해 0.2%, 중국은 0.5% 추가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만약 미국과 중국과 나머지 모든 수입품에 대해서도 25%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엔, 2021년 중반쯤 미국의 GDP는 0.5%, 중국은 0.8% 추가 하락할 전망이다. 글로벌 GDP는 0.5% 하락이 예상된다.

미국과 중국의 전면적 25% 관세 부과의 영향으로 주식시장이 10% 하락하는 '악몽의 시나리오'가 전개될 경우엔, 2021년 중반 미국 GDP는 0.7%,중국은 0.9%, 글로벌 GDP는 0.6% 떨어질 것으로 핸슨과 올릭은 추정했다. 이런 상황에서는 소비와 투자가 곤두박질치면서 경제적 충격이 더 커지게 된다는 것이다.

한편 블룸버그의 또다른 경제학자 메이바 커즌은 미중 무역전쟁으로 가장 타격을 입을 국가로 한국을 비롯해 대만 말레이시아를 꼽았다. 대만 GDP의 약 1.6%가 중국의 대미수출과 연관돼 있고, 한국은 0.8%, 말레이시아는 0.7%가 연관돼있다는 것이다.

우리나라 경우 컴퓨터 등 전자제품의 4.36%가 중국의 대미 수출과 연관돼, 미중 무역전쟁이 악화될 경우 다른 품목들에 비해 큰 피해를 입을 것으로 평가됐다. 금속제품 경우 1.36%,화학제품 및 비금속 제품의 1.32%가 중국의 대미 수출과 연관돼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