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기도, 법 위반 폐수배출사업장 14곳 적발…2곳 수사 의뢰

등록 2019-07-11 11:50:22 | 수정 2019-07-11 15:32:29

장마철 대비 특별점검 실시…과태료 총 1600만 원 부과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 관계자들이 장마철에 앞서 폐수배출사업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장마철에 앞서 반월·시화산업단지와 수원·화성·오산 지역 하천 일대 폐수배출사업장에 대한 민관합동 특별점검을 실시한 결과, 14개 사업장에서 폐수 및 대기오염물질 배출 관련 법 위반 행위 16건을 적발했다.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5일까지 반월·시화 산단에서 염색·도금·피혁 등 폐수를 공동으로 처리하는 사업장 180곳,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6일까지 수원·화성·오산 지역 하천 일대 폐수배출사업소 72곳 등 사업장 총 252곳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점검을 통해 드러난 위반 행위는 ▲대기방지시설 비정상 가동 1건 ▲대기배출시설 변경신고 미이행 4건 ▲폐수배출시설 변경허가 미이행 1건 ▲변경신고 미이행 1건 ▲폐수배출시설·방지시설 운영일지 미작성 3건 ▲대기방지시설 부대기구류의 고장·훼손 방치 5건 ▲폐수배출 허용기준 초과 1건 등이다.

안산 반월산단 소재 A 섬유염색가공업체는 허가 당시보다 특정유해물질이 30% 이상 배출될 경우 변경허가를 받아야 하는데도 아무런 허가를 받지 않은 채 배출허용기준 1.2배 이상의 페놀을 배출하다 특별사법경찰관의 수사를 받게 됐다.

화성의 B 의약품 제조업체는 분말원료 혼합시설을 가동할 때 발생하는 분진을 여과집진시설을 통해 처리하지 않고 아무런 조치 없이 분진을 배출하다 수사대상이 올랐다. C 폐플라스틱 재생업체는 분쇄공정에서 발생하는 폐수를 배출허용기준의 3배 이상 방류하다가 조업정지 처분을 받았다.

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위반 사항 16건에 대해 총 1600여 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행정처분을 내리는 한편, 위반 정도가 중대한 사업장 2곳에 대해서는 특별사법경찰단에 수사를 의뢰했다.

송수경 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장은 “장마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폐수 무단방류 등 환경오염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이번 특별점검을 실시했다”며 “특별점검과 하천별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환경관리에 대한 사업장의 경각심을 고취하고 환경오염사고를 예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