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나랏돈 172억 들여 문재인 대통령기록관 지을까

등록 2019-09-10 15:01:50 | 수정 2019-09-10 15:14:30

국가기록원 "통합·개별관리 체계 전환"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는 모습. (뉴시스)
정부가 나랏돈 172억 원을 들여 문재인 대통령의 단독 기록관을 짓는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이 해명에 나섰다. 세종시 통합대통령기록관 사용률이 83.7%에 이르러 앞으로 이관할 대통령 기록물을 안정적으로 수용하려면 보존시설을 확충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10일 조선일보는 정부가 문 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로 '문재인 대통령기록관'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개별대통령기록관 대신 역시 대통령 기록물 통합 관리를 추진했는데 문재인 정부가 이걸 되돌린다고 지적했다. 또한 신문은 현직 대통령이 재임 중 세금으로 자신의 대통령기록관을 만드는 게 다른 나라에서 찾기 힘든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국가기록원은 "개별대통령기록관 건립을 통해 기존의 대통령기록물의 통합 관리 체계에서 통합·개별 관리 체계로 전환하고자 한다"며, "건립비용을 최소한으로 산출했다"고 밝혔다. 보존설비 및 복원전문가를 갖춘 통합대통령기록관이 보존·복원처리 허브 기능으로 개별대통령기록관을 지원하고 대규모 예산이 소요되는 보존처리 기능을 최소화해 국가 재정부담을 줄인다는 설명이다.

또한 국가기록원은 "미국에서는 대통령의 취임과 동시에 개별대통령기록관을 염두에 두고 기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다른 나라에서 찾기 힘든 사례라는 보도를 반박했다.

신문은 대통령기록관과 관련해 문 대통령 타운을 언급했지만 국가기록원은 "현재 추진하고 있는 개별대통령기록관의 규모는 연면적 약 3,000㎡(약 900평)로 법령에서 정한 최소 규모"라고 해명하는 한편 "향후 민간에서 건립하는 대통령기념관, 지역에 이미 건립되어 있는 문화기관 등과 연계하여 지역의 문화 및 교육기관으로 개별대통령기록관을 건립하여 문화 불균형 해소 및 지역균형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