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성추행 연루 칠레 외교관 국내로 소환…유지은 대사 "깊이 사과"y
사회

미성년 성추행 연루 칠레 외교관 국내로 소환…유지은 대사 "깊이 사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20 14:24:02 | 수정 : 2016-12-20 14:37:2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현지 언론 함정취재 과정
칠레 채널 13 '엔 수 프로피아 트람파'가 공개한 주칠레 한국대사관 박 모 참사관의 성추행 함정취재 예고편 갈무리. 박 참사관이 미성년 여학생을 억지로 문 안으로 끌고가는 모습.
주칠레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관 박 모 씨가 현지 미성년 성추행 사건에 연루돼 파문이 일자 유지은 대사가 사과문을 올렸다. 유 대사는 19일(현지시각) 대사관 홈페이지에 "동포 여러분께 많은 심려를 끼쳐드리고 동포사회에 큰 부담을 드리게 된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유 대사는 사건 발생 직후 한국 정부에 이 사실을 보고했으며 이에 따라 해당 외교관의 직무정지 조치를 취하고 엄정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유 대사는 "대한민국 정부가 이번 사건을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인식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금번 비위행위에 대해 법령에 따라 엄중하고도 단호한 조치를 취할 예정임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칠레 방송사 채널 13의 시사고발 프로그램 '엔 수 프로피아 트람파(En Su Propia Trampa, 자신의 덫에 걸리다)'는 박 씨의 미성년 성추행 장면을 포착한 동영상을 예고편으로 제작해 16일 페이스북에 올려 파문이 일었다.

엔 수 프로피아 트람파는 박 씨가 9월 한국어를 배우려는 14살 현지 여학생의 신체를 접촉했다는 제보를 받고 미성년자로 위장한 여성과 함정취재를 진행했다. 박 씨는 "너와 뽀뽀하고 싶다"고 말하고 목덜미를 잡아 당겨 신체 접촉했고 거부하는여성의 손목을 잡고 억지로 문 안으로 끌어 당기며 껴안았다.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띠오 에밀리오가 박 씨를 직접 찾아가 취재 및 촬영 사실을 밝히자 박 씨는 연신 허리를 굽히며 영상을 삭제해달라고 애걸했다. 방송은 박 씨의 얼굴을 노출한 상태에서 그의 신체접촉부터 영상 삭제 요구 장면 등을 담은 예고편을 공개했고, 18일에 방송을 내보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낙동강에서 항생제내성균 생장 막는 신종 미생물 발견 '쾌거'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낙동강에서 담수생물 배양·보...
경찰,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난폭운전한 40대 붙잡아
20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
경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경찰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을 수사한다. 경찰청 사이...
朴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헌재서 태극기 펼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박 대통령 쪽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
달리는 지하철 대형 환풍기와 충돌…승객들 부상
경찰과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이 12일 부산에서 발생한 전동...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 2월 넘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2월 중에...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당시 소방시설 꺼져 있어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
메르스 부실 대응 책임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 원 ‘솜방망이’ 논란
1일 보건복지부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
朴 대통령 풍자 누드화 논란…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국회에 전시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작품 중 박근혜 대통령을 누...
웹 서핑 도중 감염 가능성 ‘크립토실드’ 랜섬웨어 주의 필요
크립토믹스 랜섬웨어 변종인 크립토실드 랜섬웨어가 나타났다. 보안...
안갯속 호남 민심…"文도 安도 아직은 글쎄"
"문재인이 계속 호남에 내려오면 뭐하나 아무도 관심이 없는데…"...

TODAY 뉴스

더보기

국회 농해수위, 세월호 선체조사위 설치하는 특별법 의결
세월호 선체를 인양한 후 효과적인 선체조사를 위해 별도의 기관이 만들어진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23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안'을 의결했다. 세월호 선체조사위 특별법은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안과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의 이견을 여야가 조정·합의한 것이다. 세월호 선체와 선체 내부 조사 및 보존검토를 포함한 선체 처리계획 수립 업무를 수행하는 위원회를 별도 기관으로 새롭게 설립하는 내용을 담았다. 세월호를 인양한 후 즉각적이고 효과적인 선체 조사가 목적이라는 게 민주당의 설명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