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풍 콩레이, 6일 낮 통영 지나 부산 부근 통과한다

등록 2018-10-05 16:14:45 | 수정 2018-10-05 22:55:40

기존 예상 경로보다 북편으로 지나며 태풍 중심 내륙으로 이동

5호 태풍 '콩레이'(KONG-REY)가 북상하는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의 한 횡단보도에서 퇴근길에 나선 시민들이 비바람이 몰아치자 우산을 쓴 채 힘겹게 걸어가는 모습. (뉴시스)
한반도로 달려오는 25호 태풍 콩레이는 6일 낮 경남 통영을 지나 부산 부근을 거친 후 빠르게 동해로 진출할 전망이다.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드는 6일까지 강한 바람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5일 오후 기상청은 "콩레이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의 바람을 따라 점차 빠르게 북동진해 기존 예측보다 다소 북쪽으로 경로를 취하면서 6일 낮 남해상으로 접근해 통영을 지나 부산 부근을 통과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콩레이는 중심기압 975hPa 최대풍속 초속 32m의 중급 강도 중형 태풍으로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44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6km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콩렌이는 북위 30도 이상 고위도로 북상하면서 섭씨 27도 이하 낮은 해수면 온도 구역을 통과하고 북서쪽 찬 공기의 영향을 받아 점차 규모가 작아지고 강도가 약해지고 있다. 콩레이가 제주도 부근으로 북상하는 과정에서 중위도 부근의 편서풍 탓에 태풍의 중심을 구별하기 어려울 정도로 태풍 상하층 구조가 나뉜다는 게 기상청의 전망이다.

기상청은 콩레이가 기존 경로보다 약 30km 북편해 지난다고 예상하면서 태풍 중심이 해안에서 내륙으로 다소 이동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태풍 중심이 이동한다고 해도 강풍과 호우 등 태풍이 동반하는 위험 기상 영향 영역은 기존 예보와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5일 밤 제주도를 시작으로 6일까지 한국은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든다. 제주도와 일부 남부지방, 강원영동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전망이며, 그 밖의 전국에서도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