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TODAY 뉴스

더보기

“정규직화 길 열리는 줄 알았는데…”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 눈물의 집단 삭발
비정규직 차별을 줄이기 위해 근속수당을 올려야 한다고 줄기차게 요구하는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파행을 거듭하는 교육부·교육청 집단교섭을 비판하며 집단 삭발했다. 19일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이하 학비노조) 임원과 지부장 총 18명은 눈물을 머금고 머리를 짧게 밀었다. 이들은 김상곤 교육부 장관과 교육감이 직접 교섭에 나서야 한다며 추석 전에 매듭을 짓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