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제목    제목+내용

“저 가마 속에서 어떤 놈이 나올는지는 나도 몰라 허허”
“쨍그랑” “어머, 또 시작이야. 저거 그냥 날 주면 좋을 텐데….” 지난 16일 오후 경기도 이천에 소재한 한도요 서광수(대한민국장인 14호, 무형문화제 사기장 41호) 선생의 가마 앞을 가득 메운 이들의 입에서 탄성이 쏟아진다.
일반 | 2010-01-18 13:20:29
“똑똑한 사람이 되지 말고 지혜로운 배우자가 되라”
‘서초동의 솔로몬’으로 불리는 김영희(65) 서울가정법원 조정위원이 내놓은 부부싸움 방지 해법 중 하나다. 이 밖에도 김 위원은 "배우자의 자존심을 살려라. 그것이 나를 높이는 지름길이다"며 ‘부부화합의 연금술사’라는 명성에 걸맞게 ...
일반 | 2010-01-05 12:44:02
16년 동안 25억 쏟아 부은 호랑이 추격자, 임순남
우리 민족의 혼을 상징하는 영물, 호랑이는 정말 국내에서 멸종했을까. 기록에 따르면 일제강점기에 일제가 국내의 100여 마리의 호랑이를 포살한 후 마지막
일반 | 2009-12-28 08:50:39
"2~3년 전부터 자살 준비하는 노인, 상처 치료 방법은 대화"
“그럼요. 대화로 얼마든지 어르신들의 자살을 막을 수 있죠.” 수원 서호노인복지관 상담실에서 만난 김은주 경기도노인종합상담센터 실장은 노인 자살을 막는데 대화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강조하며 단어 하나하나에 힘을 준다. 올해 6...
일반 | 2009-12-13 23:08:20
“4대강 예산보다 치유 못할 생태계가 더 큰 문제”
이명박 정부의 성패가 달린 4대강 살리기 사업. 이 사업에 반대하는 환경시민단체들은 현재 국민소송을 법원에 제출한 상태다. 이에 4대강 사업의 본질을 막대한 예산을 집어삼키는 문제가 아닌 생태계 파괴라는 환경 문제 그 자체를 직시해야...
일반 | 2009-12-11 12:11:20
30년 경주로 외길 인생, 최고령 기수 김귀배
말과 30년을 살아 온 국내 최고령 기수 김귀배(47) 씨는 말을 닮아서인지 말이 없다. 철저한 자기 관리 없이 버티기 힘든 기수 생활을 하며 김 기수는 주변으로부터 자타공인 ‘성실맨’으로 인정받고 있다. 어깨뼈, 쇄골, 팔꿈치뼈, ...
일반 | 2009-12-10 18:12:36
“기후회의 선진국과 개도국 탄소 갈등 한국이 중재할 터”
암울한 미래를 예고하고 있는 지구의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7일부터 18일까지 전 세계 유엔 회원국 중 100여 개국 정상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후변화회의가 열린다.
일반 | 2009-12-07 10:28:27
기후변화 ‘공공의 적’ 맞아 코펜하겐에 거는 기대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코펜하겐 기후변화회의에서는 과연 어떤 논의가 이루어지고 또 어떤 결론을 도출해 낼 수 있을까. 환경재단 최열 대표를 찾아 그 전망을 들었다.
일반 | 2009-11-27 20:56:30
1g에 미생물 10억 마리…발효식품 최고봉, 청국장
김한복 호서대 생명공학과 교수는 세계 최초로 청국장 전문가로서 '마르퀴즈 후즈 후' 인명사전에 이름을 올린 자타공인 청국장 박사다. 카이스트에서 박사 학위를 마치고 1993년 호서대에 오면서 무엇을 연구할까 고민하던 그가 선택했던 것...
일반 | 2009-11-26 22:24:10
기억의 뒤안길을 돌아 다시 고향으로 ‘아! 어머니’
얼마 전 제14회 국제부산영화제에 출품된 ‘회복의 길(Resilience)’이란 다큐멘터리영화가 눈길을 끌었다. 다큐멘터리는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돼 성장한 한 남성이 30년이 지나서야 한국의 친어머니를 찾아가 오랫동안 끊어졌던 모자...
일반 | 2009-11-26 13:33:48
타미플루 개발자 김정은 박사
뉴스한국 헬스플러스팀은 19일 오후 2시 한국연구재단이 주최한 초청, 강연회에서 신종플루 치료제 '타미플루'를 개발한 김정은 박사를 만났다. '타미플루'는 1996년 미국 제약회사인 길리어드사가 개발했으며, 그는 미국 길리어드사 화학...
일반 | 2009-11-24 15:01:27
"2012년 지구 멸망…지구 속 얼음덩어리 외핵 탓 "
"2012년 겨울 지구는 대 멸망의 길로 들어설 것이다. 물론 시간이 앞당겨져 2011년이 될 수도 있지만 중요한 것은 멸망의 순간이 겨울이라는 점이다. 이미 스위치는 툭 켜졌다. 어느 누구도 막을 수 없다.
일반 | 2009-11-24 12:00:12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TODAY 뉴스

더보기

헌재,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배상금 받은 후 이의제기 금지’ 위헌 결정
세월호 유족에게 국가배상금을 받은 이후 이의제기를 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하도록 규정한 ‘4·16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이하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조항은 헌법에 어긋난다는 결정이 나왔다. 헌법재판소는 29일 세월호 참사 유족 10명이 제기한 헌법소원 사건에서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제15조 일부가 위헌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재판관 6명은 위헌, 2명은 각하 의견을 냈다. 위헌 결정이 난 부분은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제15조 별지 제15호 서식(배상금 등 동의 및 청구서)에서 ‘신청인은 배상금 등을 받았을 때에는 (중략) 4·16세월호참사에 관하여 어떠한 방법으로도 일체의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것임을 서약합니다’라고 명시한 부분이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