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제목    제목+내용

"320만 고리원전 직격탄, 한반도 회생 불가"
서울 월계동 방사능 유출 사고를 통해 격변한 시민들의 인식을 확인했다. 혹시 내 아이에게 피해가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은 주부들의 마음을 움직였고, 방사능 측정기까지 들게 했다. 방사능에 대한 두려움이 생활 속에 깊숙히 파고든 단면이다...
일반 | 2011-11-12 01:46:00
“인간이 만든 0.8℃의 변화, 사이클론을 강하게 만들었다”
인간의 활동이 태풍을 강력하게 만드는데 영향을 미친다는 강력한 증거가 나왔다. 광주과학술원(GIST) 환경공학과 정철(41) 박사와 미국 버지니아공대 아마토 에반 교수는 공동연구를 통해 “블랙카본을 비롯한 입자에 의해 태풍이 강해진다...
일반 | 2011-11-13 01:08:00
“듣고 싶은 만큼만 듣는 것은 진실이 아니다”
영화 ‘겨울나비’ 김규민(37) 감독은 북한 황해북도에서 태어나 7살 때 처음으로 공개 총살장면을 목격했다. 공개처형이 끝난 후 그는 사람이 어떻게 죽었는지 궁금해 친구들과 함께 현장을 빙빙 돌며 뛰어 놀았다. 그에게 지극히 일상적인...
일반 | 2011-07-02 00:15:09
“월성원전 부근 지하 10km에 규모 50km 활성단층 있다”
“재난에서 재난을 배운다”는 말이 있다. 방재학의 핵심이자 기본인 이 말대로 인간은 재난을 겪으며 미래에 닥칠 또 다른 재난을 대비한다. 지난 3월 11일 일본에서 발생한 규모 9.0의 ‘동일본 대지진’은 우리가 배워야 할 ‘재난’인...
일반 | 2011-06-11 13:15:00
후쿠시마 확률 1천만분의 1, 核방사능 100%안전은 없다
지난 3월11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가 발생한지 2달이 지났지만 핵방사능 공포는 여전하다. 원전 사고 이후 한달 동안 규모 5.0이상의 여진이 4백번을 넘었다. 강력한 지진이 단 한번이라도 후쿠시마를 강타한다면 전무후무한 최악...
일반 | 2011-06-06 10:00:00
"北 1천개 核탑재 미사일 청와대 타격시 중추신경 마비"
북한이 핵탄두 소형화 기술을 완성단계에 이르렀다면 산술적으로 1천여기의 스커드 미사일은 한반도 전역을 초토화 시킬수 있는 핵미사일 무기가 된다. 세계 4위의 미사일 개발수준을 자랑하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수준상 후방지역인 일본...
일반 | 2011-06-06 13:44:00
“언론은 잠잠하지만 일본 후쿠시마는 끓고 있다”
일본 동북부 지방에 규모 9.0의 강진과 초대형 쓰나미가 강타한지 두 달 반이 지나고 있다. 지진 피해에 대한 관심은 사그라졌고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언론 보도도 대폭 줄었다. 국내에서 보도하는 후쿠시마 원전 동향은 대...
일반 | 2011-05-25 22:05:27
20년째 백두산 화산 연구, ‘이 사람’ 부산대 윤성효 교수
백두산은 북한 양강도 삼지연군과 중국 지린성 경계에 있으며 최고봉은 장군봉(해발고도 2750m)이다. 천지 수면의 해발고도는 2189m이며 최대 수심은 374m
일반 | 2011-05-09 12:52:11
“해커 공격으로 '어둠의 순간' 맞을 수도 있다”
농협 전산망 장애사건이 북한 정찰총국이 관여한 초유의 사이버테러로 드러나면서 한국 사회의 취약한 보안 체계에 적신호가 켜졌다. 검찰의 중간수사 발표에 따르면 범인들은 7개월 이상 농협 협력업체인 IBM 사의 노트북을 집중 관리...
일반 | 2011-05-06 09:25:59
“동해안 규모 9.0 지진, 만년에 한 번…그 한 번이"
일본 동북부 지방을 초토로 만든 ‘3.11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지 한 달 반을 넘기면서 지진과 쓰나미에 대한 세인의 관심은 사그라졌지만 과학자들은 여전히 위험성을 경고하고 있다. 우리나라 동해에서 거대지진이 발생할 경우 예상할 수...
일반 | 2011-04-29 17:42:28
“자연 재앙 한계는 측정 불가…도피가 제일 좋은 방책”
‘3.11 동일본 대지진’은 거대한 자연 앞에 인간이 얼마나 무기력한 지 단적으로 보여줬다. 11일로 지진 발생 꼬박 한 달이지만 당시 일본 동북부 지방을 초토화한 살인적인 쓰나미 위력은 아직까지 생생하다. 쓰나미는 지난 곳을 모두 ...
일반 | 2011-04-11 21:24:06
“타국에서 환갑잔치도 못해본 교민들, 마음 아파요”
한국차생활예절교육원 ‘산다여(山茶如)’ 현호임 이사장과 독일 프랑크푸르트 문예원 산다여지부 현호남 원장은 요즘 부쩍 할 얘기가 많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독일의 ‘산다여 전통문화축제’ 준비 때문이다. 특별히 올해는 교민 1세대를 위...
일반 | 2011-04-05 09:05:36
이전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TODAY 뉴스

더보기

서울농수산식품公-청과상인, ‘가락몰 이전’ 2년 갈등 해소
가락시장 현대화시설 ‘가락몰’로의 이전을 둘러싼 농수산식품공사와 청과상인들의 갈등이 2년여 만에 해결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이하 공사)와 청과직판상인협의회(이하 협의회)는 28일 공사 대회의실에서 가락몰 이전에 대해 최종 합의하고 합의서에 서명했다. 지난 2015년 2월 ‘가락몰’이 준공돼 가락몰 입주대상인 직판상인 808명이 가락몰로 이전했지만 청과직판상인 661명 중 330명은 사전협의 부족 등의 이유로 이전을 거부하며 기존 영업장에 그대로 머물러왔다. 공사와 협의회는 지난 2년여 간 지속돼온 이전 분쟁이 파국으로 치닫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달부터 세 차례의 협상을 통해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14일 미이전 상인을 대상으로 합의안에 대한 투표를 실시한 결과 다수가 찬성해 최종 합의로 이어지게 됐다.

많이 본 뉴스